관리 메뉴

ksodien의 망상록

Dropzone Commander-Scourge vs Shaltari 1000Pts Battle 본문

미니어처 워게임/배틀 리포트

Dropzone Commander-Scourge vs Shaltari 1000Pts Battle

ksodien 2015. 9. 13. 22:06
728x90

 

강력한 생체 플라즈마 무기로 악명 높은 외계의 포식자 스커지!! 그 상대는~~

 

신비의 고대 종족, 샬타리! >_<)/  - 빛이 당신을 불태울 것입니다!

 

 

지금까지 매주 인류 개척 연합국(UCM) 대 신인류 공화국(PHR)의 구도로만 펼쳐졌던 게임의 양상에 일단의 변화를 추구하는 차원에서, 이번에는 양측 플레이어 모두 지금까지 선택해본 적이 없었던 세력들의 입문자용 세트 구성을 기반으로 100포인트 규모의 전투를 진행해보았는데요.

이거 이거, 역시나 신속한 공세적 성향의 종족인 스커지로 플레이하게 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저 자신의 기본적 성향은 그대로 유지되더라구요.

저의 경우에는 전투에서 휘하의 병사들 하나 하나의 안위를 신경쓴 나머지, 설령 그 성과가 미미할지라도 아군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수비적 태세로 일관하는 편인데... 그래도 신인류 공화국과 비교하여 상대적으로 빠른 기동력을 지닌 스커지의 특성 덕분에 시원 시원한 흐름 속에서 게임을 즐길 수 있어서 좋았답니다!!! ~_~)b

 

심지어 스커지 주력 전차의 경우에는 날렵한 반중력 엔진에 힘입어, 무려 신인류 공화국군 주력 전차들의 3배에 달하는 이동력을 지니고 있다는 사실!

대신 각 무장의 유효 사거리와 장갑의 방어력 및 동체의 내구력 등이 취약한 관계로, 가능한 적과의 전면전을 피하며 시가지 곳 곳에 숨겨진 전략 목표물을 빠르게 찾아내어 전장 밖으로 반출시키는데 주력하는 것이 승리의 열쇠라고 할 수 있어요.

결과적으로는 이러한 스커지의 종족 특성과 저의 수비적 성향, 그리고 아직 상대방 플레이어 분께서 샬타리의 운영 전술에 익숙하지 않은 정황 등이 맞물려 일단 오늘의 게임에서는 제가 승리했다지요. (하지만 초정밀 텔레포트 기술에 능통한 샬타리만의 특장점에 익숙해지시는 순간, 저의 운명은... =_=; )

 

 

 

728x90
2 Comments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15.09.14 08:36
    앗, 이번 편은 외계생물체 vs 외계인과의 대혈투!
    그야말로 프로토스 대 저그, 에일리언 대 프레데터 같은 양상이군요~

    평소 인류 간의 전쟁이나, 외계인에 맞서는 인류라는 구도에 익숙해져 있다 보니
    이런 상황은 마치 괴수대결전과 같은 독특한 매력이 있는 듯싶어요^^


    음, 샬타리라는 종족은 텔레포트 기술까지 자유자재로 이용할 수 있는 모양이군요.
    강력한 폭탄병기에 그러한 기술이 합쳐지면... 과연 인류는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인가!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ksodien.tistory.com BlogIcon ksodien 2015.09.14 22:39 신고
    그러고보니 문득 예전에 해외에서 출시하였던 미래 시대 배경의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 게임 『Earth 2160』의 작 중 세력인 문명합중국(United Civilized States)의 텔레포트를 통한 폭탄 전송 기술이 떠오르네요.

    그나마 드랍존 커맨더 세계관 설정 상의 샬타리는 나름 인류의 첫 외우주 진출에 결정적 도움을 제공하는 등 선역의 위치에 보다 가까운 편이라 다행이라고 해야할지... (물론 인류에게 적대적인 성향의 샬타리 공동체도 존재하지만요~ ;ㅁ; )

    게다가 샬타리는 핵병기를 텔레포트로 슝하고 전송해서 터트리는 만행은 생각조차 하지 않는 상무 정신(?)의 소유자들이라 그러한 우려의 여지는 더더욱 적다고 할 수 있답니다! >_<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