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ksodien의 망상록

간만의 미니어처 페인팅 - 전술기갑장비 '스쿠알로' 본문

미니어처 워게임/ETC

간만의 미니어처 페인팅 - 전술기갑장비 '스쿠알로'

ksodien 2016. 3. 3. 13:02
728x90

 

흠흠, 거의 5년만의 미니어처 페인팅 결과물이랄까요.

물론 그동안에도 말리폭스라든가 드랍존 커맨더 등의 새로운 작품들을 접하면서 최소한의 바탕색을 올리기 위한 초벌칠(priming) 작업을 진행하기는 했었지만, 그 경우는 커다란 붓으로 물감을 쿡 찍어서 대강 휘적 휘적 움직여주는 정도만으로도 무난하게 끝나는 과정이었으니...

아무튼 당초 예상보다는 덜 처참한[...] 수준이라 다행이 아닐까 싶습니다아아~ ;ㅁ; (쿨럭 쿨럭)

 

참고로 위의 미니어처는 스페인에 거점을 둔 해외 미니어처 게임 개발사, '코르부스 벨리'의 SF 세계관 기반 주력 콘텐츠 『인피니티』 의 작 중에 등장하는 인류의 최신예 기갑전술장비로, 조종사가 전장 밖 약 수백 KM 지점에 위치한 장갑 지휘 차량이나 군사용 벙커 내부에서 가상 현실 인터페이스를 거쳐 원격으로 통제하는 신개념의 차세대 병기라는 배경 설정을 지니고 있답니다.

때는 약 2100년의 끝자락을 향해가는 우주 대 개척의 시대. 끊임없이 격동하는 국제 정세의 소용돌이와 그 촉매제로 작용한 지구 자원 고갈의 난제 속에서도 인류는 지속적인 혁신을 이루어, 마침내 인간의 의식과 기억조차도 데이터 화 해낼 수 있는 경지에 도달하게 되나 동시에 얄궂은 운명의 변곡점을 맞이하는데...

영토 확장을 위한 탐사 중 우연히 발견한 하나의 웜홀로 인하여 인류는 거대한 외계의 성간 제국과 언제 끝날지 모를 전쟁을 시작하게 된 것이었지요. 물론 긴급히 모여든 국제 연합군의 결사항전으로 전황은 일시적인 교착 상태에 빠져들고 잠시간 숨을 돌릴 수 있게 되었지만, 그 와중에도 인류 사회 내부의 복잡다단한 이해 관계로 인한 분쟁의 연쇄는 결코 사라지지 않은 채 소규모의 특수 부대 투입을 통한 각국 사이의 상호 견제와 앞서 침공해왔던 외계 제국 2차 선발대의 파괴 공작 등이 빈발하는 그림자 아래의 전쟁 '코드 인피니티'의 시대가 막을 올리게 됩니다.

 

.. 에에잇! 이 이상 길고 긴 설명이 무슨 소용이 있나요!!!

그냥 대 서사시적 분위기의 SF 기반 세계관과, 그 기저에 깔린 양자 컴퓨터와 전뇌 공간 등의 배경 설정 요소 및 이를 구체화시킨 일련의 디자인들이 마음에 들었다면 그것으로 OK인거죠!! 'w')

더불어 일본풍 애니메이션 작품들의 영향을 깊게 받은 콘텐츠 전반의 기조 역시... *-_-* (퍼퍽)

 

그러한 이유에서인지, 흡사 Baldr Sky의 주인공 기체인 'Shadow Wolf' 를 연상시키는 미려하고도 날렵한 외관의 인형 기동 병기들도 곳 곳에서 보이더라구요~ +_+)b

 

후후... 오죽하면 주석 재질의 미니어처를 극도로 기피하는 성향의 제가 지갑을 열게 만들 정도이니... ㅡ_-y=3 (/먼하늘)

728x90
2 Comments
  • 프로필사진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3.03 23:44
    아앗, 저런 인간형의 세련되고 날렵한 전술기갑장비라니, 정말 한눈에 매력적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발드 스카이의 슈미크람이나 장갑악귀 무라마사의 검주(츠루기)도 그런 점이 마음에 들더군요~ 아무튼 미니어쳐들 너무 멋져요>.<

    음, 반면 은영전의 다나카 요시키 작가는 극도로 발달한 SF전쟁병기는 취향이 아닌지, '오히려 기술이 극도로 발달하게 되면 그 대항기술 또한 발달해 결국은 물리고 물려 원시적인 싸움을 하게 될 수도 있다'라는 식의 설정을 꽤 선호하더군요.

    가령 은영전 외전에서는 일종의 파워드 슈트 개념의 병기는, 고화력 전술병기의 표적이 되기 쉬워 일찍 퇴장하고, 결국 몇 백년 후의 미래세계에서도 병사들이 맨몸으로 로켓포를 쏘거나 도끼를 들고 백병전을 벌이기도(...)


    개인적으론 저도 SF병기의 싸움을 좋아하기 때문에 은영전이란 작품은 좋아해도 다나카 요시키 작가의 전투취향에는 그다지 공감할 수 없었던 기억이 새삼 떠오르네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ksodien.tistory.com BlogIcon ksodien 2016.03.04 00:33 신고
    아아... 작 중에 간혹 등장하여 악명을 떨치던 제플 입자는 바로 다름 아닌 작가 그 자신의 취향을 십분 살릴 수 있게끔 의도된 장치였던 것이로군요;

    등선육박전(Boarding Assault)의 상황을 보다 자연스럽게 이끌어낼 수 있도록, 사실상 이를 강제하는 기체 폭탄의 존재 뒤에 그러한 탄생 비화가 숨겨져 있을 줄이야... (/먼산)

    분명 은하영웅전설의 크나큰 매력 요소 중에는 원거리 상의 화력 투사를 통한 대서사시적 풍광의 우주 함대전 이외에도 각자의 이야기를 펼쳐나가며 독자들과 함께 희노애락을 공유하는 여러 영웅들의 활약상 역시 결코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는 것이 사실이며 그러한 대립 구도 하에서 보다 드라마틱한 전개를 위해 각 세력의 주요 인물들을 직접적으로 대면시킬 수 있는 하나의 불가항력적 경로가 필요하지 않았을까 싶어요.


    ... 그래도 Pow도끼질er 이외에 다른 방법도 분명히 있었을텐데에에!!!; =_=; (시름시름)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