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ksodien의 망상록

커피 로스팅의 분류 본문

먹거리/커피 관련

커피 로스팅의 분류

ksodien 2011.01.25 19:47

1차 출처: http://coffee.co.kr/
2차 출처(http://mycoffee.ev7.net)- 녹아버린 모카포트

그린 빈(Green Bean) 생두 초기의 단계. 생두의 색깔은 연녹색에서 부터 짙은 초록색까지 산지별로 다양하다.

라이트 로스팅(Light Roasting:최약배전) 감미로운 향기가 나지만 이 단계의 원두를 가지고 커피를 추출하면 쓴맛, 단맛, 깊은 맛은 거의 느낄수 없다. 생두를 로스터에 투입해 생두가 열을 흡수 하면서 수분이 빠져나가도록 하는 초기단계로 이때 생두는 누런색으로 변화된다.

시나몬 로스팅(Cinamon Roasting: 약배전) 뚜어난 신맛을 갖는 원두이며 그 신맛을 즐기고 싶다면 이 단계의 원두가 최적이다. 누런색이던 원두가 계피색을 띠게 된다. 커피 생두의 외피(Silver skin)가 왕성하게 제거되기 시작한다.

미디엄 로스팅(Midium Roasting: 약강배전) 아메리칸 로스트라고도 한다. 신맛이 주역인 아메리칸 커피는 이 단계의 원두가 최적이다. 식사중에 마시는 커피, 추출해서 마실 수 있는 기초 단계이며 원두는 담갈색을 띤다.

하이 로스팅(High Roasting: 중약배전) 여기서부터 신맛이 엷어지고 단맛이 나기 시작한다. 가장 일반적인 단계로 갈색의 커피가 된다.

시티 로스팅(City Roasting: 중중배전) 저먼(German)로스트라고도 한다. 균형 잡힌 강한 느낌을 준다. 맛과 향이 대체로 표준이며 풍부한 갈색을 띠게 된다.

풀 시티 로스팅(Full City Roasting: 중강배전) 신맛은 거의 없어지고 쓴맛과 진한 맛이 커피의 맛의 정점에 올라서는 단계이다. 아이스커피 용도로 사용할 수있다. 크림을 가미하여 마시는 유럽스타일. 원두의 색깔은 짙은 갈색으로 변하여 에스프레소 커피용의 표준이다.

프렌치 로스팅(French Roasting: 강배전) 쓴맛, 진한맛의 중후한 맛이 강조 된다. 기름이 표면에 끼기 시작하는 단계, 원두는 검은 갈색이 된다.

이탈리안 로스팅(Italian Roasting: 최강배전) 쓴맛과 진한맛의 최대치에 달한다. 원두에 따라서 타는 냄새가 나는 경우도 있다. 예전에는 이 로스팅이 에스프레소용으로 많이 선호되었으나 점차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먹거리 > 커피 관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커피의 종류  (0) 2011.01.25
헤이즐넛 향 커피  (0) 2011.01.25
커피 로스팅의 분류  (0) 2011.01.25
사이폰 식 커피  (0) 2011.01.25
아포가토  (0) 2011.01.25
스타벅스의 성공신화  (0) 2011.01.25
0 Comments
댓글쓰기 폼